Spicy King Saison - [16. Belgian and French Ale - C. Saison] 수제 맥주 시음기

Spicy King Saison
By midikey

후... 덥습니다. 너무 더워요. 이런날 뭘 마셔야 맛나게 잘 마셨다고 소문이 날까요?

냉장고 앞에서 이런 저런 고민을 한 끝에 오늘은 벨기에 시골 마을의 농부가 되어 보기로 합니다. 냉장고 문을 열고 마인드 콘트롤을 합니다. '아.. 난 지금 작업을 막 끝냈어. 새참을 먹어야 해...' 새참에는 역시 술이 빠질 수 없죠. 벨기에 농부 횽들이 먹던 쎄종을 꺼내어 행복한 미소를 지어 봅니다.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* 맥주명 : Spicy King Saison
* OG(1.048-1.065) : 1.062 - PASS
* FG(1.002-1.012) : 1.008 - PASS
* IBU(20-35) : 29.7 - PASS
* SRM(5-14) : 7 - PASS
* ABV(5-7%) : 7.2% - FAIL

Beer Style(BJCP)
----------------
16. Belgian and French Ale - C. Saison

Brewing Date : 2012.2.24
Batch Size : 20L
Mash Efficiency : 70%

Mash Profile
------------
60 min @ 63°C
10 min @ 76°C
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
얼마 전에 남대문에서 사온 예쁜 브랜디 잔에 미디키님의 쎄종을 따라 보았습니다. 빛깔은 진한 황금색(우르켈 색? ㅋ)이며, 대단히 맑고 투명한 자태를 보여줍니다. 쎄종은 좀 뿌옇게 되어야 제 맛인데 저의 오랜 라거링이 투명한 황금빛 필스너로 만들어 버렸네요.



오오~~ 실제로 보면 때깔 더 좋음 ㅋㅋ

여러 부재료가 들어간 벨지안 쎄종답게 굉장히 복잡한 아로마가 성큼성큼 다가옵니다. 시나몬의 달큼하지만 톡 쏘는 향과 생각의 강한 기운이 느껴지며 벨지안 에일 특유의 은은한 바나나 아로마가 뒤켠에 살짝 자리 잡고 있네요.

플레이버 역시 아로마에서 예상했던 레파토리를 크게 벗어나지 않지만 위에서 생강의 애린 맛이 압도적인 것 같습니다. 다른 맛이 들어올 틈이 별로 없네요. 아따 매운거~ 그치만 나쁘지 않습니다. 생강이 압도하는 맥주를 이런 기회가 아니면 언제 마셔보겠습니까. 홈 브루잉 만의 매력인 것 같네요.

갈증해소용 농주인 쎄종답게 꽤 많은 탄산히 혀를 따끔 따끔하게 만듭니다. 마시다 보니 이게 탄산이 따끔거리는 건지 생강즙이 혀를 괴롭히는 건지 헷갈리더라고요. 아~ 계속 마시다 보니 탄산 맞네요. ㅎㅎㅎㅎㅎ

바디는 상당히 깔끔하게 뺐습니다. 피니쉬는 살짝 단 맛이 감돌면서 역시 생강으로 이어집니다. 생강 피니쉬~ 맥주에 마늘을 넣으면 어떻게 될까.. 무척 궁금해지는 미디키님의 쎄종이었습니다~


시음기 때려치우고 소복히 담아 한 잔 더~~~~ 매운 닭요리와 잘 어울릴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.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* 장점
1. 부재료 생강의 맛을 잘 살리셨습니다.
2. 흠... 흠...
3. 얼마 전에 아들 낳은게 장점...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* 개선했으면 하는 점
1. 생 생강 말고 말린 생강이나 아예 양키 서플라이에서 맥주에 첨가할 수 있게 처리된 진저를 넣어 보심이...
2. 제 취향인데요 바디를 조금 더 주더라도 약간 더 달게 만들었으면....

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 
* 다음 리뷰 맥주 목록

○ 미디키님
  - 하복
  - 스카치 에일(7월 중순 시음 예정)
  - 흑룡이 (3.5개월 째숙성 중, 6개월 숙성 채우고 마실랍니다.)
  - 라우흐 71% (6월 말 시음 예정)
  - 올드 바바리안 라거 (6월 말 시음 예정)

○ 원큐님 : 심봤다 필스너, 커피 둥켈 (모두 6월 말에 시음 예정)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하루만 더 지나면 불금입니다.
맥주로 대동단결, 더운 날씨에 모두 화이팅입니다!

p.s. 영면에 드신 고) 홈브루어 미디키 옹의 명복을 빕니다.


덧글

  • 미고자라드 2012/06/08 20:05 # 답글

    미디키님 이제 영면이신가요? ㅋㅋㅋ
  • iDrink 2012/06/10 19:27 #

    네~ 이제 완전히 끝났어요. 이렇게 우리는 또 하나의 소중한 맥덕을 잃어갑니다. ㅠㅠ
댓글 입력 영역